pixel code
본문 내용 바로가기

스포츠 통해 개도국 참가자에게 꿈과 열정을 심어주다

상단 이미지

2019 KPC 장애인스포츠아카데미

대한장애인체육회(KPC)가 지난해 12월 16일부터 20일까지 강원도 알펜시아 리조트에서 IPC 아지토스재단 및 한국국제협력단(KOICA) 협력으로 ‘2019 KPC 장애인스포츠 아카데미’를 운영했다. 2회째를 맞이한 이번 아카데미는 대한민국을 포함해 네팔,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이란, 인도, 카자흐스탄 총 7개국 44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스노보드와 알파인스키를 훈련했다.

스포츠로 만드는 상생의 비전

2019 KPC 장애인스포츠 아카데미는 개발도상국 장애인스포츠 발전을 위해 시작됐다. 지난 2018년 3월, 대한장애인체육회와 KOICA 간 업무협약 이후로 아지토스재단과 함께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에서 육상 및 수영 종목을 강습했으며, 올해는 아지토스재단 및 세계파라스노보드연맹과 협의해 처음으로 동계종목을 진행했다. 본격적인 아카데미 시작에 앞서 16일 알펜시아리조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카데미 환영식에는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 정진완 훈련원장, KOICA 송진호 이사, 세계파라스노보드연맹(WPSB)의 드미트리 라자로프스키 부장을 비롯한 60여 명이 참석했다.

정진완 이천훈련원장은 “아카데미는 장애인스포츠 발전을 위해 그동안 국내외 유관기관들이 맺은 약속의 결실이자 소중한 성과라고 생각한다. 이 사업을 통해 아시아와 세계의 개발도상국들이 장애인스포츠를 매개로 평등과 발전을 누릴 수 있는 비전을 만들어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KOICA 송진호 이사는 “앞으로도 장애인을 포괄하는 국제개발협력을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며 이를 위해 국제패럴림픽위원회, 국제경기연맹, 대한장애인체육회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국경을 넘어선 화합의 시간

16일 환영식을 시작으로 스포츠를 통해 개도국 참가자에게 꿈과 열정을 심어줄 아카데미가 시작됐다. 올해는 동계종목 스노보드와 알파인스키 강습을 진행했는데, 세계장애인스노보드연맹(WPSB)에서 선발한 전문 지도자 5명이 지도했다. 개도국 참가자들은 17일과 18일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에서 본격적인 설상훈련에 나섰다. 참가자들은 초급과 중·상급으로 나뉘어 자세 교정 및 기술 전수, 대회 참가를 위한 경기력 향상 훈련을 받았다. 그들은 “초청해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기회가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훈련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이번 행사는 선수들뿐만 아니라 코치 워크숍을 통해 참가국 지도자들에게 종목별 코칭 이론 및 실기 교육을 실시했다. 19일에는 한국문화탐방 프로그램 일환으로 강원도 고성DMZ박물관을 견학했으며, 20일에는 참가자 간 친선경기를 통해 메달을 시상하는 미니게임 이벤트와 환송식을 진행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에서 매주 전해드리는 뉴스레터를 구독해보세요